“청진시 군수공장 노동자에 군량미 풀어”







▲함북 경성군 군량미 비축 지하창고 ‘300호’의 지상에 설치된 도정시설과 환풍기 위성사진./구글 캡쳐 


북한이 최근 전시용 군량미를 풀어 군수공장 노동자들에게 배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함경북도 소식통은 “전시용으로 비축해 놓은 군량미(쌀)를 청진시 소재 ‘5월 10일 공장’과 ‘라북천 공장’, ‘관모기계공장’ 등 군수공장 노동자들에게 이달 중순부터 일주일 간격으로 배급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해당 군수공장 노동자들에게 1인당 15kg씩 배급했다”면서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식량난을 고려해 배급해준 것이 아니라 군량미를 교체하기 위해 나눠준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배급된 쌀은 몇 년을 묵었는지 풀기도 없어 손으로 비비면 부서질 정도”라면서 “‘닭 사료로 사용해도 닭이 알을 낳지 못할 정도로 한심한 쌀을 줬다’는 불만이 있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주민들은 ‘언제 묵은쌀이 아닌 해마다 창고에 저장되는 햅쌀을 받는 날이 오겠는가’라며 한탄한다”면서 “묵은쌀을 국가가 버리기 아까워 나눠 준다고 주민들은 생각한다”고 말했다.


함경북도 경성군 승암구 오상리에는 군량미를 보관하는 군수창고인 ‘300호’가 있다. 이곳에는 도정(搗精)되지 않은 수만톤의 쌀이 저장되어 있다. 비축미는 2, 3년 주기로 교체되는데 일시에 전량을 교체하기 어렵기 때문에 부분적으로 교체된다.


북한 당국은 그동안 교체된 군량미를 군부대나 군수 공장을 중심으로 배급해왔다. 그러나 이번에는 너무 오랫동안 보관돼 먹기조차 힘든 쌀을 배급해 주민들의 불만이 크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매년 3, 4월이 되면 수천톤에 달하는 도정 전 쌀을 창고에 이적(移積)하는 작업이 진행된다. 300호 창고는 전시를 대비해 지하 갱도화 돼있다. 지하에는 환기 시설이 완비돼 있고 지상에는 즉시 도정해 군부대에 보급이 가능하도록 도정 설비가 갖춰져 있다. 창고 주변에는 고압선을 설치해 도난을 방지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