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장년층 74.6% “김정은 체제 붕괴할 것”

대통령 직속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가 최근 전국 16개 광역시도에 거주하는 1천명의 청장년층을 대상을 벌인 ‘통일의식’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74.6%(746명)가 김정은 체제가 붕괴할 것으로 답했다.


응답자의 14.3%는 ‘몇 년 안에 붕괴할 것이다’, 60.3%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결국 붕괴할 것이다’고 답했다. 반면, 사실상 김정은 체제의 장기집권을 의미하는 ’30년 이상 지속될 것이다’이라고 답한 사람은 18.6%였다.


김정은 체제 붕괴를 전망한 746명 가운데 34.0%는 통일시기를 향후 ’10~20년 이내’로 전망했다. 그외  ’30년 이상'(26.2%), ‘5~10년 미만'(18.9%), ’20~30년 미만'(14.2%), ‘5년 미만'(3.5%) 등의 답변이 나왔다.


북한에 대해서는 46.1%가 ‘협력해야 할 대상’으로 인식했고, 21.9%는 ‘경계해야 할 대상’으로 답했다. 14.4%는 ‘대치하는 적(敵)’으로, 13.2%는 ‘골칫거리 존재’로 봤다.


통일에 대해서는 점진적 방식을 선호하는 답(61.6%)이 주를 이뤘다.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답은 7.8%에 그쳤다. 반면 ‘현 상태에서 공존해야 한다'(25.4%), ‘통일은 필요하지 않다'(4.7%)는 의견도 나왔다.


통일 비용과 관련해선 개인당 ‘5천원~1만원’이 29.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1만~5만원'(25.3%), ‘5만원 이상'(15.5%) 등으로 나타났다. ‘5천원 미만’도 23.1%에 달했다.


통일재원 마련 방안으로는 32.0%가 정부가 현재 추진 중인 남북협력기금 내 통일계정 신설을 꼽았고, ‘민간주도 자발적 성금 조성’ 27.9%, ‘조세(통일세) 신설 또는 국공채 발행’ 22.5% 등으로 조사됐다. 통일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나라로 미국(44.1%)과 중국(43.9%)이 꼽았다.

통일관련 우리 정부의 중점 과제에 대해서는 ‘남북교류와 협력증대'(29.8%), ‘국민의 통일 안보의식 강화'(20.4%), ‘주변 강대국을 대상으로 하는 통일외교 강화'(16.3%), ‘통일비용 마련을 위한 경제력 제고'(15.3%), ‘자주 국방력 강화'(15.0%) 순으로 답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민주평통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직전인 지난 4월6~8일 컴퓨터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CATI) 방식으로 이뤄졌다. 조사 대상은 만19세에서 40세미만까지의 청장년층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5%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