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융화 “대북제재, 안보리 목적 아냐”

청융화(程永華) 주한 중국대사는 26일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대해 “대북제재가 안보리 행동의 목적은 아니다”라며 대화를 통한 북핵 문제해결 필요성을 강조했다.

청 대사는 이날 저녁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바람직한 한중관계’를 주제로 열린 제22차 충청포럼에서 강연을 통해 “정치적.외교적 수단이 한반도 관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하고 확실하며 실행 가능한 수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보리가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결의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결사반대한다는 국제사회의 입장을 명확하게 보여준 것”이라면서도 “6자회담 참가국들이 대화를 통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여지는 아직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청 대사는 이어 “중국은 북한의 2차 핵실험을 단호히 반대하며 안보리의 적절하고 균형적인 대응을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와 비확산, 한반도 및 동북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은 관련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는 것”이라며 각국이 냉정과 자제를 유지하고 긴장을 심화시키는 행동을 멈추며 협상과 대화를 통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견지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청 대사는 한.중 관계에 언급, “양국은 1992년 수교 이래 경제를 비롯해 정치.사회.문화 등 모든 방면에서 괄목할만한 발전을 이뤘다”며 “이러한 양국간 상호협력은 최근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북핵문제 해법을 찾으려는 노력에서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금융위기를 맞아 한.중 양국이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구체적 방안으로 ▲양국간 무역의 균형적 성장 유지와 무역마찰 예방 및 처리 ▲금융협력 강화와 양국간 통화스와프 협의 실천 ▲한중 자유무역협정 추진 ▲첨단신기술 분야 협력 강화 ▲국제금융화폐 체계 개혁 공동 추진 등을 제시했다.

청 대사는 또 “전세계적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녹색성장’과 기후변화문제에 한.중 양국이 공동 대응하자”며 “향후 녹색경제 발전을 위해 한국과 기술, 인력, 자본 등의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