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6자회담.정상회담 충돌아니다”

청와대는 13일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과감한 남북경협 제안이 북핵 불능화를 위한 6자회담 프로세스에 지장을 줄 것’이란 일부 정치권과 언론의 비판에 대해 ‘조화론’을 내세우며 반박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남북경협에 우선순위를 두고, 미국측은 북핵에 초점을 두고 있다’는 식의 양분론 자체가 옳지 않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그는 “북핵은 남북 당사자만의 문제가 아니라 6자회담이란 틀과 함께 진행되고 있어 6자회담과 정상회담은 호흡을 맞추면서 성과가 나오는 것이고, 남북경협은 남북 정상간의 노력에 의해 보다 속도감있게 진행될 수 있다는 견해”라고 설명했다.

천 대변인은 또 ‘북핵문제 해결 전 과감한 대북지원으로 핵 불능화 완료에 지장을 초래할 것’이란 질문에 “6자회담은 고유의 해결과제와 목적이 있고, 정상회담은 6자회담과 별개의 역할이 있다”며 “두 개가 충돌하지 않으면서 갈 것”이라고 답했다.

천 대변인은 NLL(서해 북방한계선)의 정상회담 의제 여부와 관련, “의제는 원칙적으로 사전이나 사후에 공개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하지만 논의된 의제는 자연스럽게 국민들에게 알려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회담 의제에 대해 “우리측 의제는 정부와 사회 각 분야에서 제기된 것 중 합리적 제안과 의견을 참고하게 된다”며 “그러나 최종은 회담 준비기획단, 추진위, 대통령 보고를 통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직접 결정한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이어 “이번이 두번째 회담인 데다 남북 정상간 실질적 대화, 그 자체가 중요하기 때문에 정부는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차분하게 준비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일부 정치권과 언론의 비판을 겨냥, “근거없는 의제를 확정된 것처럼 보도하고 주장하거나 어떤 결론을 미리 단정하거나 비판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며 “각계각층의 실질적이고 창의적이고 건설적 제안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