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현재 남북정상회담 조치 없어”

백종천(白鐘天)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은 12일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남북정상회담 추진설에 대해 “현재 정부에 정상회담에 대한 조치는 전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백 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취임후 처음으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구상을 가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현재 개인적으로 그런 구상이나 생각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 실장은 그러나 “참여정부는 그동안에 기회가 있거나 또는 가능하면 그런 문제를 열어놓고 있지만, 이건 상대가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앞으로 상황의 전개 그런 것에 많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 실장의 언급은 남북정상회담이 적어도 현 단계에서는 추진되고 있지 않지만 6자회담의 틀에서 북핵문제가 진전되거나 북측이 회담에 관심을 보이는 등 상황변화가 있을 경우에는 회담추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음을 시사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 정상이 언제 어디서든 만날 수 있다는 것은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백 실장의 언급은 남북정상회담 문제에 대한 정부의 기존 자세를 재확인한 것으로 새로운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백 실장은 오는 18일부터 재개되는 북핵 6자회담 전망에 대해서는 “관련국들이 앞으로 6자회담에서 다뤄야 될 많은 문제들을 협의를 하고 긴밀한 협조를 했기 때문에 우리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협상이라는 것은 일단 진행이 돼야 진전된 상황을 알 수 있지 않겠는가”라며 “그렇지만 기대를 하고 기대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북지원 재개 문제에 대해 백 실장은 “아직 전혀 그런 생각이 없다”며 6자회담과 북핵문제 진전 과정에서 고려해볼 문제라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이번 6자회담이 2년내 북핵폐기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는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 발언과 관련해선 “다른 나라와 상관없이 가능한 한 빠른 시일내에 해결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백 실장은 또 이종석(李鍾奭) 전 통일부 장관이 맡았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장 후임 인선과 관련, “대통령이 적절한 시기에 임명할 것으로 안다”고 밝히고 “안보정책조정회의는 계속 청와대 안보실장이 주재하도록 하라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지침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안보실 개편 여부에 대해 백 실장은 “필요하다면 업무간에 조그마한 조정은 앞으로 할 가능성이 있지만 전반적인 구조나 편제, 운영 회의체는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