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통일비서관 `개성공단’ 의견 청취

청와대가 최근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들을 면담한 것으로 확인돼 배경이 주목된다.


9일 개성공단 입주기업 관계자 등에 따르면 개성공단기업협회 배회동 회장 등은 지난 5일 청와대에서 정문헌 통일비서관과 면담했다.


면담에서 배 회장 등은 “개성공단에 대한 체류인원 제한으로 북측에 대한 제재보다는 우리 근로자와 기업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며 고충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체류인원 제한으로 출퇴근 인원이 늘어나면서 관련 비용이 증가하고, 개성공단에 대한 불안에 따른 주문 감소, 자금조달 비용 증가 등 최근 상황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함께 개성공단은 남북 간 긴장완화에 기여하고 통일 이후 나타날 수 있는 갈등과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며 공단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따라 체류인원 제한 해제와 개성공단 발전 의지를 전달할 수 있는 수단으로 개성공단 내 북측 근로자들을 위한 합숙소 건립 등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지난달 29일에는 정 비서관이 대북 위탁가공업체들의 요청으로 업체 관계자들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정부가 내부적으로 개성공단 `체류인원 제한’ 조치를 일부 완화하거나 해제를 고민하는 것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남북관계 주무부처인 통일부는 천안함 사태에 대한 북한의 입장변화가 없는 상태에서 대북조치에 변화를 줄 여지는 없다는 입장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