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이해찬 방북, 정부와 관련없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6일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의 방북과 관련, “이 전 총리의 방북은 정부 차원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열린우리당의 동북아평화위원장 자격으로 정당교류나 동북아평화 및 경제 협력 등을 논의하기 위해 방북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전 총리의 방북이 남북정상회담 사전 조율을 위한 특사 자격의 방북이 아니냐는 질문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이 관계자는 “이 전 총리의 방북이 현 정부와 관련이 있다든지 그런 건 전혀 아니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남북대화나 6자회담과 관련이 있다면 정부와 사전에 조율해야 하는데 전혀 그런 과정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가 방북해 만날 북측 인사와 관련, 그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는 것으로 안다”며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에서 초청장을 보냈고 본인이 통일부를 통해 방북을 신청한 이상으로 알지 못하며 (정부차원에서는) 별 관심을 두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다른 핵심 관계자도 “이 전 총리가 방북을 위해 청와대와 교감한 것은 전혀 없으며, 방북시 고위급을 만날지 여부는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