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이재정 언급, 정부입장 아닌 개인 발언”

청와대 당국자는 16일 ‘부시 행정부는 일방주의적 대북정책과 북한체제붕괴 유도 정책을 포기해야 한다’는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 내정자의 전날 발언과 관련, “이 내정자의 언급은 정부의 입장이 아니라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으로서의 개인적 발언”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밝히고 “6자 회담을 통해 북한의 핵을 폐기하고 북한을 더 나은 미래로 나갈 수 있게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이를 위해 우리 정부는 미국을 비롯한 6자 회담 관계국들과 조속한 회담 재개 및 9.19 공동성명의 이행을 위해 세부적인 사항을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 내정자는 전날 ‘민주평통 2006 영어권 차세대 포럼’ 강연에서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어 강연을 하기가 꺼려지지만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자격으로 하겠다”고 전제한 뒤 “부시 행정부는 북한의 체제붕괴를 유도하는 정책을 포기해야 한다” “부시 행정부는 일방주의적 대북정책에서 한 걸음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