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오늘 이명박 고소…대통합신당도 ‘에이, 그만해라’

▲ 김효석 원내대표

청와대는 예상대로 7일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와 이재오 최고위원, 안상수 원내대표, 박계동 공작정치분쇄 범국민투쟁위원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청와대는 이날 문재인 비서실장 명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한 고소장에서 “피고소인 이 후보등이 수차례 허위사실 유포로 청와대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청와대의 강행조치에 대통합민주신당은 대선 역풍을 염려하며 자제할 것을 공개 요청했다. 대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청와대가 나서서 지지율 1위 후보를 견제하는 것은 오히려 대선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오충일 대표는 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가 이 후보를 상대로 고소할 수밖에 없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은 이해한다”면서도 “그러나 이명박 후보는 우리의 대선 상대이기 때문에 옳고 그름을 떠나 고소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효석 원내대표도 “한나라당이 이명박 후보의 검증을 막기 위해 청와대를 공격하며 물타기를 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청와대는 이명박 후보를 고소하는 것에 신중하게 대처해줄 것을 부탁한다. 이 문제 말고도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한나라당도 ‘국정조사’ 방침을 분명히 밝히면서 검찰 소환 불응, 무고 혐의 맞고소 검토 등 초강경 대응 방침을 밝히고 나섰다. 청와대와 한나라당의 정면충돌이 갈수록 격해지는 양상이다.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죄가 되지도 않는 내용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것은 야당 후보 흠집내기 고소”라며 “청와대의 명백한 대선관여 행위인데도 만약 검찰이 대선 후보와 당직자들을 소환한다면 개인적으로 소환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부당한 고소를 포기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국세청∙국정원의 뒷조사 관련 국정조사 요구서를 다음주 내에 제출할 예정이고, 국정조사가 끝나면 진상이 명백히 밝혀질 것이기 때문에 검찰이 구태여 수사에 착수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박계동 공작정치분쇄 범국민투쟁위원장도 “오는 13일 오전 청와대를 방문키로 하고 10일 방문 이유 등을 담은 ‘청와대 민정수석 면담 신청서’를 접수할 계획”이라며 “청와대가 이것을 회피한다면 국민들이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