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한, 대화 제의 응한 것은 순리”

청와대는 남북 간 실무회담이 6일 열리는 것에 대해 “북한이 대화에 응한 것은 순리”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우리정부가 제안한 실무회담에 합의한 것과 관련, “결국 합리적이고 원만하며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실무회담이 고위급회담으로 연결될 가능성에 대해 “일단 남북한 당국자 간의 회담이 성사된 것이기 때문에 (회담을) 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국제사회에선 서로 기본적인 격을 갖추고 회담을 시작한다”면서 “상대방에 대한 신뢰와 존중 등이 전제돼야 회담 결과도 좋고, 실행도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한 당국자 간에 서로 신뢰하고 존중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지도록 그런 틀을 조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지난 3일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과 관리위원회 인원들의 방북을 허용하겠다고 입장을 밝혔고 이에 우리 정부는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열자고 역제의했다. 양측은 회담 날짜와 장소 등에 대한 의견 조율한 끝에 오는 6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실무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실무회담에서 ▲개성공단 시설 및 장비점검 ▲완제품 및 원부자재 반출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 문제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