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등 5개 사이트에 소규모 디도스 공격

7.7 분산서비스거부(DDoSㆍ디도스) 공격 대란이 발생한 지 1년째인 7일 청와대와 외교통상부 등 국가기관과 네이버, 농협, 외환은행 등 민간 인터넷 홈페이지를 대상으로 소규모 디도스 공격이 탐지됐다고 방송통신위원회가 밝혔다.


방통위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께부터 이들 5개 사이트에 대해 디도스 공격이 탐지돼 정부가 긴급 조치에 나선 상황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지난해 공격에 비해 매우 적은 수준으로 현재까지 우려할 만한 사항은 아닌 것으로 보이나 만일의 사태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피해사례는 현재로선 없으며, 각 기관에 알려서 만반의 대비를 하게끔 조치를 취해놓고 있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악성코드 샘플을 입수, 정밀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다.


방통위는 지난해 디도스 대란 당시 공격에 사용되지 않았던 이른바 `좀비PC(디도스 공격을 하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PC)’중 일부가 치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공격을 재개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방통위는 추가적인 피해 예방을 위해 백신프로그램을 최신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여 PC의 악성코드 감염 여부를 점검해줄 것을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