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남북 정상회담 추진되고 있지 않다”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9일 남북 정상회담 추진 문제와 관련, “현재 추진되고 있는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한 뒤 “정상회담 문제는 대통령께서 판단할 문제로, 대통령 고유 판단의 영역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남북 간에 특사가 최근 비밀접촉을 갖고 정상회담 추진에 원칙적으로 합의를 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금시초문”이라며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부인했다.

인터넷 매체인 오마이뉴스는 이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특사가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해외에서 비밀접촉을 갖고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및 향후 정상회담 추진 등에 대해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주장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