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남북정상회담 돈 주고 사지 않을 것”

참여정부가 북한에 대가를 주는 형태의 남북정상회담은 추진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고 발표했다.

윤승용(사진) 청와대 홍보수석은 4일 “만약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한다고 하더라도, 또 정상회담을 하게 되더라도 북한에 돈이나 물질적인 것을 주고 하는 형태로 하지 않는다는 것이 원칙”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노무현 대통령이 최측근인 안희정씨 등의 ‘비선라인’을 동원해 남북정상회담 등 주요 현안을 다뤄왔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이에 대한 해명 차원의 발표로 해석된다.

윤 수석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노무현 대통령 측근 안희정 씨의 대북접촉 논란에 대해 “실제 비선 접촉을 했던 안했던 것과 관계없이 과거 정권들도 남북접촉을 할 때 다 비선 접촉을 했는데, 왜 그것이 참여정부에서 문제가 돼야 하는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어 “비선이 꼭 나쁜 것이냐 하는 것에 대해서도 견해가 좀 다르다”면서 “다만 우리는 정상회담을 하게 되면 북한에 돈을 주고는 절대 안한다는 것이 분명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결국 이번 ‘비선라인’ 대북 접촉은 ‘대북송금을 위한 특별법’에 발목을 잡힌 꼴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노 정권 출범초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을 대가로 북한에 지급한 5억 달러 규모의 대북송금 사실이 밝혀지자 노 대통령이 특별법을 수용해 대북송금 사건 관계자들을 사법처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