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朴대통령, 남북당국회담 무산에 ‘담담'”

박근혜 대통령은 남북 당국회담이 무산된 것과 관련 평소와 다름없이 원칙과 신뢰를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박 대통령은 ‘형식이 내용을 지배한다’는 판단에 남북관계의 새 틀을 짜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남북 당국회담 무산에 관한 박 대통령의 반응에 대해 “(특별한 반응을 보인 건 아니지만) 굳이 표현하자면 ‘담담한 표정’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당국 간 회담 제의) 얘기가 나올 때도, 진행이 됐을 때도, 그 이후도 그랬다”면서 “옆에서 지켜본 사람으로서 표현한다면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본 박 대통령은 한나라당 대표 시절부터 큰 일이든 작은 일이든 항상 신중에 신중을 기하면서 침착성을 잃지 않았다”면서 “항상 담담하고 냉철하게 사태를 본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중요한 것은 상식”이라며 “대다수가 중요하게 여기는 게 상식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정부 관계자는 “터무니없이 이상한 사람을 북한이 내보내는 데도 대화만을 위한 대화를 할 수는 없다는 게 박 대통령의 생각”이라며 “정부 내에 이에 대한 강한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밝혔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북 당국회담 무산의 책임을 우리 정부에게 돌린 데 대해서는 “통일부에서 대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북한 대남기구 조평통은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북남 당국회담이 괴뢰패당의 오만무례한 방해와 고의적인 파탄책동으로 시작도 못해보고 무산되고 말았다”면서 “이번 사태가 북남관계에 미칠 엄중한 후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