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日, 야치 차관 응분 조치 취해야”

청와대는 26일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의 ’북핵정보 한국과 공유불가’ 발언과 관련, “외교 관례상 무례하고 무책임한 언동”이라며 일본 정부에 야치 차관에 대한 사실상의 문책을 촉구하며 강력 대응했다.

일본 정부의 대응 여하에 따라 이달말께로 예정돼 있는 한.일정상회담 일정에도 차질을 빚을 수도 있어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 등으로 경색된 한일관계가 더욱 악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김우식(金雨植) 비서실장 주재 일일현안점검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번 발언은 향후 한일관계를 위해서도 묵과할 수 없으므로 일본 정부는 책임있는 관료의 무책임한 언동에 대해 응분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야치 차관 발언은 사실과도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외교 관례상 있을 수 없는 무례한 처사”라며 “더구나 한일정상회담을 앞두고 일본의 고위 외교관이 한.미사이의 신뢰문제 등을 얘기하는 것은 대단히 주제넘은 일”이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일본 외무성 고위관료의 ‘부적절한 발언’과 관련, 일본 정부에 대해 해당 인사에 대한 ’응분의 조치’를 촉구하며 사실상 문책을 요구한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김 대변인은 “그만큼 이번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한일정상회담에도 영향을 미치느냐’는 기자 질문에 “일단 일본의 조치를 먼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 입장 발표 배경과 관련, “어제 우리 외교부에서 일본 정부에 대해 입장을 밝혔으나, 일본측이 발언 취소나 사과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마땅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열린우리당 전병헌(田炳憲)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야치 차관의 이번 발언은 외교 관계의 금도를 넘어선 대단히 심각한 문제”라면서 “일본 정부는 자기 본분을 넘어선 무책임한 발언으로 한일관계에 심각한 우려를 낳고 있는 야치 차관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며 야치 차관 해임을 촉구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야치 차관이 공식 의원외교 차원에서 방문한 한국 국회의원들 면전에서 개인적 감정으로 한미관계를 왜곡하고 한일관계의 신뢰를 허무는 발언을 한것은 중대한 음해이자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