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北에 일희일비 않고 일관성있게 대응”

청와대는 26일 개성관광 중단 등 북한의 잇단 대남(對南) 강경조치와 관련, “상황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진정성과 일관성을 갖고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 뒤 “북한에 대한 대응은 어떤 정치적인 고려를 앞세워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긴급 외교안보관계장관 회의에서도 이러한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는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김하중 통일부 장관,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했으며 이 대통령에게 북한의 개성관광 및 남북철도 운행 중단 등 최근의 남북관계 상황과 향후 대책을 보고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청와대 한 참모는 향후 대응책과 관련, “이런 저런 (대북) 조치를 고려하고 있으나 현재로서는 얘기할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