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통일교육 체계화 절실”

학교에서 통일교육의 방향을 정립하고 체계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통일교육문화원의 김기환 평화교육센터 소장은 18일 서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에서 열린 ’대내외적 정세 변화에 따른 통일교육의 방향성 정립’ 주제의 통일교육 세미나에서 “북한을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균형적인 시각을 키우고 통일의 당위성과 화해협력,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라는 측면을 강조해야 한다”며 통일교육 체계화를 강조했다.

김 소장은 특히 학교 통일교육에서는 독립 교과목이나 담당교사가 없다면서 “통일교육지원법에 학교 통일교육 진흥이라는 조항이 있지만 권장조항으로,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비판했다.

또 통일연구시범학교 예산은 지자체 지원을 받거나 학교에서 자체 충당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시범학교 지정을 피하는 학교도 상당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소장은 “우선 청소년들이 통일에 대한 관심을 갖도록 유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통일교육 체계화를 위한 정부, 민간, 시·도 교육청의 유기적 협조를 촉구했다.

경북 영양고등학교의 박종환 교사는 토론문에서 “각종 조사에서 중·고교생의 절반은 통일이 꼭 필요하다고 느끼지 않고, 통일 이후 생활에 대해서도 비관적인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획일적인 주입식 통일교육이 경직된 통일의식을 초래한다”고 주장했다.

박 교사는 “현행 대학입시에서 통일에 관한 문제를 외면하고 있다”면서 “학교 통일교육 단원은 학년 말에 주로 다루도록 돼 있어 깊이 있는 접근을 하지 못하고 주마간산 격의 수업이 된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통일교육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서는 국가 차원에서 통일교육이 지향해 나갈 기본 목표와 방향을 정립할 필요가 있다”며 ’통합적 통일교육 과정안(案)’ 확립을 제안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