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안보홍보만화 일선학교 첫 배포

경찰이 `반공교육 부활’ 논란을 빚었던 청소년용 안보홍보만화를 4개월여의 수정ㆍ보완 작업을 거쳐 제작을 완료했다.


경찰청은 17일 “청소년들이 안보 현실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안보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예산 9천만원을 들여 안보홍보만화 15만부를 제작, 오늘부터 전국 초, 중등학교와 경찰관서에 배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백일장대회, UCC(사용자가 직접 제작한 콘텐츠) 경진대회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안보 홍보를 해왔지만, 교육자료를 일선 학교에 배포한 것은 처음이다.


`지용이의 시간여행’이라는 제목의 이 만화는 A4용지 절반 크기에 48페이지 분량이며 북한의 실상, 탈북자의 사회 정착, 북한 주장의 위험성, 6ㆍ25전쟁, 북한의 핵무기 개발, 바람직한 남북관계 등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경찰은 지난 6월 제작을 기획하고 8월20일 조달청 입찰을 통해 업체를 선정, 본격적인 만화 제작에 들어갔다.


하지만 초기 시나리오에 국내의 국가보안법 폐지나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사람을 친북세력으로 묘사하는 내용 등이 포함돼 `1970년대식 반공교육의 부활’이라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경찰은 이후 교육과학기술부, 통일부 관계자와 함께 실무회의를 통해 내용을 검토했고, 일부 아시아 국가들의 사례가 내용에 포함됨에 따라 외교통상부와 외교적인 문제가 없는지 협의를 거쳤다.


또 동국대 북한학과 고유환 교수 등 안보전문가 7명에게 조언을 받았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강기정 의원(민주당)의 자문과 수정 지적도 받았다.


이 과정을 거치면서 탈북자를 비하하거나 현 정부의 대북정책인 `비핵개방 3000′, 국가보안법 폐지론자를 친북세력으로 묘사하는 등의 내용은 삭제됐다.


경찰 관계자는 “일부 청소년이 6ㆍ25를 `남침’으로 잘못 알고 있고, 초등생까지 인터넷에 북한 찬양 문건을 게재하는 등 통일ㆍ안보관이 왜곡돼 있어 바람직한 가치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자료를 제작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