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축구 한국, 남북대결서 2-1 승리

남북 축구 꿈나무들 간 우정의 대결에서 남측이 또 승리했다.

박경훈 감독이 이끄는 한국 17세 이하(U-17) 청소년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북한 청소년대표팀과 친선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전반 15분 수비수 임종은(현대고)의 선제골로 앞서나간 한국은 후반 8분 북한 림철민에게 동점골을 내줬지만 후반 37분 이용준(현대고)의 헤딩 결승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지난달 30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첫 번째 대결에서 2-0으로 이겼던 한국은 북한과 두 차례 친선경기를 2연승으로 끝냈다. 역대 북한 17세 이하 청소년대표팀 간 맞대결 성적은 2승1무2패로 균형을 맞췄다.

남북 선수들은 함께 손을 잡고 경기장에 들어선 뒤 한데 섞여 기념촬영을 하는 등 우정을 다졌다. 관중도 어느 한쪽 치우침 없이 남북 축구의 미래에 응원을 보냈다.

하지만 승부는 승부. 킥오프 휘슬이 울리자 일진일퇴의 공방이 이어졌다. 어린 선수들이라 투박한 모습도 있었지만 한치 양보 없이 팽팽히 맞섰다.

먼저 웃은 건 남측이었다. 전반 15분 페널티지역 왼쪽 외곽에서 얻은 프리킥 때 임종은이 골 지역 왼쪽에서 때린 왼발슛이 북측 수비수 맞고 굴절돼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리드를 빼앗긴 채 전반을 마친 북측은 후반 8분 페널티지역 내 왼쪽을 파고든 박형진의 패스에 이어 림철민이 왼발슛으로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이후 남북은 주거니 받거니 경기를 끌어갔고, 결국 후반 37분 코너킥에 이은 이용준의 헤딩골로 승부가 갈렸다.

남북 선수들은 이날 거친 몸싸움을 벌이면서도 그라운드에 쓰러진 선수에게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손을 내밀어 일으켜 세우는 등 훈훈한 모습을 보여줬다. 쥐가 나 경기장에 누워 있는 상대 선수의 다리를 주물러 주기도 했다. 북한 벤치에는 한국 대표팀 최주영 의무팀장이 앉아 북측 선수들이 경기장에 쓰러질 때마다 달려나갔다.

비록 승자와 패자는 갈렸지만 양 팀 선수들은 경기 후 함께 그라운드를 돌며 관중에 답례했다.

북한은 지난해 9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한국 8강)을 차지했으며, 오는 8월18일부터 9월9일까지 한국 8개 도시에서 열릴 2007 세계청소년(U-17)선수권대회 준비를 위해 지난 20일 방한했다.

20일 출국하는 북한 선수단은 수원에서 계속 훈련한 뒤 6일 전남 순천으로 이동해 담금질을 이어갈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