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외교안보장관회의…北 도발위협 대응 논의

박근혜 대통령이 2일 취임 후 첫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열고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관진 국방부 장관과 류길재 통일부 장관, 남재준 국가정보원장, 김규현 외교부 1차관, 허태열 비서실장,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이 당초 예정됐던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로부터 업무보고를 3일로 미루고 외교안보장관회의를 긴급 소집한 것은 계속된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국민의 안보불안을 진정시키는 동시에, 혹시 모를 도발에 우리 군의 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회의에서는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군의 대비태세와 도발 시 시나리오별 대응방안 점검, 국내외 정세에 따른 주변국과의 대북 외교 공조방안, 개성공단에 체류 중인 국민 안전 강화 방안 등이 폭넓게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박 대통령은 1일 국방부와 국가보훈처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만약 우리 국민과 대한민국에 대해 어떤 도발이 발생한다면 일체 다른 정치적 고려를 하지 말고 초전에 강력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