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남북 수산협력실무협의회 개성서 개최

남북 수산협력실무협의회 제1차 회의 첫 전체회의가 25일 개성 자남산 여관에서 시작됐다.

27일까지 출퇴근 방식으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남북 양측은 서해상 평화정착과 남북어민의 공동이익을 위한 방안을 협의한다.

특히 남측은 기조발언을 통해 ▲제3국 어선의 위법조업 방지 ▲서해 지역에서의 양식단지 조성방안 ▲수산양식 기술교류 ▲수산물 가공.유통시설협력 문제 등을 북측에 제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정동영 통일부 장관과의 6.17면담에서 남북간 어업협력을 위한 수산회담 개최에 흔쾌히 동의했던 만큼 회의의 성과가 기대된다.

또 남북 장성급회담 실무대표회담에서 서해상에서 우발적 무력충돌 방지를 위해 남북간 통신연락소를 8월13일부터 가동하기로 한 가운데 남북간 수산협력문제를 논의하는 회담이라는 점에서 군사적 신뢰구축에도 도움을 줄 전망이다.

이번 회의에는 남측에서 심호진 해양수산부 어업자원국장을 수석대표로 이재호 통일부 과장.박규호 해양수산부 과장이, 북측에서는 조현주 민족경제협력위원회 국장을 단장으로 정용호 수산성 국장.김명찬 국토환경보호성 부국장이 각각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달 21∼24일 제15차 남북 장관급회담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한데 이어 지난 9∼12일 남북 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10차 회의를 통해 일정이 확정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