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사상교육””

북한 노동신문은 19일 사상을 외면하면 하루아침에 사회주의가 붕괴된다며 외부 문물 유입에 대응해 주민과 특히 신세대에 대한 사상교양을 강화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사상사업 홀시는 사회주의 붕괴의 요인’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사상교양을 홀대하는 것은 곧 부르주아사상이 들어오도록 문을 열어주는 것”이라며 “사상사업을 하지 않으면 사회주의를 위해 몸바쳐 투쟁할 수 없고 제국주의와 반동들의 거짓선전에 속아 넘어가 자본주의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사회주의를 배반하는 데로까지 굴러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전했다.

신문은 “사회주의가 붕괴된 나라들에서 한 때 사람들은 국가에서 지어준 집을 쓰고 먹을 걱정, 입을 걱정, 치료받을 걱정, 자식 공부시킬 걱정 등을 모르고 살았지만 그 혜택과 고마움을 모르고 살았다”면서 “이런 생활이 계속됨에 따라 사람들 속에서 혁명열의가 식어지고 일하기 싫어하며 날라리를 부리는 현상이 싹트고, 놀고 싶으면 놀고 제하고 싶은대로 하였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특히 이전 사회주나라들이 청소년 조직을 ‘수용소 같다’며 해체하거나 명칭을 바꾸고 청소년 교육을 위한 회의.강연회을 하지 않는 등 “청소년에 대한 사상교양을 홀대했다”며 이같은 기회를 이용해 제국주의자들은 부르주아사상문화를 대대적으로 침투시켰다고 말했다.

그 결과 “사람들은 변질되고 자본주의에 대한 환상을 가지게 되었고, 서방의 원조에 큰 기대를 가졌으며, 자유와 민주주의를 부르짖으면서 파업.시위를 벌였다”고 노동신문은 말하고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사상교양에 힘을 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