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무기 `벙커버스터’ 美軍納하는 한인

지하벙커에 숨어 있는 적을 소탕하는 첨단 무기인 `벙커 버스터’ 폭탄 제조업체를 한인이 운영한다.

방위산업체인 DSE사(社)의 최고경영자(CEO)인 재미동포 신대용(66) 회장은 미국 국방부와 내년부터 5년간 15억 달러 정도의 전투용과 연습용 무기를 생산, 공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플로리다주 템파시에 위치해 있다. 신 회장은 26일(현지시간)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2005년 체결된 6억달러 상당의 계약이 끝나 재계약하는 것”이라며 “계약 갱신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템파시를 비롯해 사우스 캐럴라이나, 올랜드 등지에 소재한 5개의 군수품 생산 공장을 운영하는 신 회장은 또 “재계약이 되면 미 국방부와 합의한 중형폭탄의 개발도 계속할 것이며, 개발권도 이어진다”고 밝혔다. 그는 “10년째 개발 중인 중형폭탄은 5년 후에는 실전에 투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업적으로 자랑할 것은 하나도 없다”며 인터뷰를 극구 사양했던 신 회장은 “군수 산업은 거의 전부가 비밀을 요구하기 때문에 조심스럽고 보도 자체가 안 되는 영역”이라고 말을 아꼈다.

경북 청송 출신인 그는 계성고와 연세대를 나와 1971년 무일푼으로 도미했다. 자동차 부품업체 공장을 운영하다 부도가 난 그는 1992년 `벙커 버스터’ 폭탄 제조회사를 인수, 벙커 버스터를 미국 국방부에 납품했다. 이 폭탐은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전쟁에서 사용된 첨단무기로, 지하벙커에 숨어 있는 적을 소탕하는 폭탄이다.

연간 2억 달러 정도의 매출을 올리는 그는 이익의 사회환원에 누구보다도 앞장서고 있다. 신 회장은 LA시의회가 올해 `미주한인의 날(1.13)’을 선포하도록 대회장을 맡아 물심양면으로 노력했고, 직접 연설까지도 했다.

신 회장은 “1세대는 2세들에게 한민족의 정체성과 자긍심을 심어주고 또 한민족만이 가진 뜨거운 교육열과 애정으로 이들이 미국 주류사회에서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뒷받침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2세들이 성공적인 이민생활과 함께 인정받는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부모의 마음으로 온 힘을 다해 후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회장은 중국 연변과기대와 북한 평양과기대 건립에 앞장서기도 했다. 이 대학 설립 후원단체인 `미주 동북아교육문화재단’의 이사장인 그는 “유대인은 미국에서 직접 정치를 하지 않고, 정치인을 만든다. 우리도 2세들을 정치인으로 키워야 미래가 있다”며 “민족 교육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고 영어식 표현으로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6월 문을 연 인천 월미도의 이민사박물관 건립에도 해외 후원회장으로 활동했다.

신 회장은 서부플로리다 한인회장을 비롯해 플로리다 한인회연합회 이사장, 미주한인회총연합회 부회장, 평통자문위원을 역임했고 템파 통합한국학교를 설립했다.

그는 미 공화당 기업자문위원, 중소기업청 플로리다 대표 등 주류사회를 위한 봉사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미 하원은 그의 활동을 평가해 `아메리칸 플래그’ 상을 수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