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GOP서 육군 일병 총기사고 사망

최전방에서 근무하던 병사가 가슴에 총을 맞고 쓰러진 것을 동료가 발견해 병원으로 후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16일 육군에 따르면 14일 오전 7시45분께 강원 철원 모 사단 GOP(일반전초)에서 보초를 서던 A일병(19)이 가슴에 총상을 입고 쓰러져 있는 것을 같이 근무하던 동료 병사 2명이 발견해 병원으로 긴급 후송했으나 사망했다.


사고 당시 해당 GOP에서는 두 명의 병사가 전초 내부에서 근무하고 A일병이 바로 밖에서 후방과 대공 감시 임무를 맡고 있었으며, 사고 당시 갑자기 총성이 들려 나가보니 A 상병이 가슴에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다고 동료 병사들이 진술했다고 육군은 설명했다.


육군 관계자는 “조사결과 숨진 병사의 총기에서 총탄이 발사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자살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