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마, 분단의 벽 넘어 `기적’

남북 열차가 17일 분단의 벽을 넘어 화해와 협력을 향해 역사적인 시험운행을 한다.

열차가 남북을 오가는 것은 경의선의 경우 1951년 6월 12일 이후 56년 만이며 동해선은 1950년 이후 57년 만이다
남북은 이날 오전 경의선 문산역과 동해선 금강산역에서 각각 `남북철도연결구간 열차시험운행’ 공식 기념행사를 갖고 오전 11시30분 북측 개성역과 남측 제진역을 향한 열차를 동시에 운행한다.

경의선 열차는 이날 낮 12시15분께, 동해선은 낮 12시20분을 전후한 시간에 각각 MDL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경의선 열차는 문산역을 떠나 도라산역에서 세관.통행검사를 거쳐 MDL을 통과한 뒤 세관검사가 이뤄지는 판문역을 거쳐 개성역에 도착하며 동해선 열차는 금강산역을 떠나 감호역에서 세관.통행검사를 받고 제진역으로 온다.

운행구간은 경의선이 편도 27.3km, 동해선이 25.5km다.

우리측 디젤기관차 1량과 객차 4량, 발전차 1량으로 구성된 경의선 열차와 북측 기관차가 투입되는 동해선 열차에는 각계 인사로 짜여진 우리측 인원 100명과 북측 50명 등 모두 150명 씩 타게 된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경의선에는 북측 열차 탑승자들이 출입사무소를 거쳐 행사장인 문산역에 도착하며 동해선에 타는 우리측 탑승인원은 북측 금강산역으로 이동해 행사에 참석한다.

경의선 기념행사에는 이재정 통일부 장관과 북측 장관급회담 단장인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 등이, 동해선 쪽에는 이용섭 건설교통부 장관과 북측 김용삼 철도상 등이 참석한다.

경의선에서는 오전 10시45분 개식선언과 함께 경과보고, 이재정 장관의 기념사, 권호웅 참사의 축사 등으로 행사를 진행한 뒤 오전 11시 4분께 열차가 등장하면 승무신고, 기념촬영 등이 예정돼 있다.

남측 경의선 탑승자들은 개성에 도착한 뒤 자남산여관 오찬, 선죽교 관람을 마치고 오후 2시40분 개성역을 떠나며 동해선 탑승자들은 우리측 도로출입사무소에서 점심을 먹고 오후 3시 제진역에서 북측 인원을 환송한다.

양측 열차는 오후 3시30분 다시 MDL을 넘어 각측으로 돌아간다.

앞서 남북은 시험운행 하루 전인 16일 오전 개성에 있는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탑승자명단을 교환하고 마무리 행사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우리측에서는 경의선 열차에 이재정 장관을 비롯해 김원웅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장, 이춘희 건교부 차관, 이철 철도공사 사장, 김영룡 국방부 차관,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 서훈 국정원 3차장, 조중표 외교통상부 차관, 진동수 재정경제부 차관 등이 오른다.

동해선에는 이용섭 장관과 조일현 건설교통위원장, 신언상 통일부 차관, 정진호 법무부 차관, 박형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송기인 과거사정리위원장, 양천식 수출입은행장, 명계남씨 등이 탄다.

북측의 경우 경의선에 권호웅 책임참사와 김철 철도성 부상 등 50명이, 동해선에 김용삼 철도상과 주동찬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박정성 철도성 국장 등 50명이 각각 탑승한다.

우리측 동해선 탑승자들은 이날 오후 서울을 떠나 속초에서 하룻밤을 묵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