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선 “盧대통령, 국방회담 NLL 준수 지침 하달”

▲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는 30일 남북국방장관회담에서 NLL(서해북방한계선) 문제를 북한에 양보하지 않은 것은 처음부터 노무현 대통령과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었다고 강조했다.

천호선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남북 간 해상경계선 설정문제와 공동어로수역에 대한 우리 정부의 방침은 분명했고, 이 방침이 국방장관회담에서 수용되지 않는다면 합의를 미룰 수 있다는 입장이었다”며 “노무현 대통령도 회담 전 김장수 국방장관에게 이런 지침을 하달했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해상경계선 설정문제는 군사적 신뢰조치와 함께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준수하는 가운데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다”면서 “우리 대표단이 그 방침에 따라 회담에 임했고, 해상경계선 재설정 및 공동어로수역 문제를 추후 회담을 통해 협의해나가기로 합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 남북국방장관회담에서 공동어로수역 합의를 이끌지 내지 못했지만, 남북군사공동위 부활, 해상불가침 조치 논의, 문산~봉동간 철도 개통 합의 등 나머지 분야는 상당한 진전으로 남북정상회담 성과가 현실화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천 대변인은 남북장성급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 “그리 늦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노 대통령의 김양건 북한 통일전선부장 면담과 관련해 천 대변인은 “회담이 아니기 때문에 의제라 이름 붙일 것은 없다. 김 부장이 어떤 얘기를 들고 나올지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전반적으로 남북정상회담 이후 전개되고 있는 남북관계에 대해 편안한 대화를 나누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방남 논의’와 관련해서도 “현재까지 확인한 바로는 김양건 부장과 통일부장관과 국정원장 사이에 김영남 위원장 방남 문제를 특별히 논의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