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파주에 민족화해센터 건립

천주교가 파주 통일동산에 참회와 속죄의 성전이자 남북 화해운동의 전당이 될 `민족화해센터'(가칭)를 건립한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최근 민족화해센터 건립을 목적으로 봉두완 씨를 위원장으로 하는 `민족화해센터 건립추진위원회’를 조직했다고 22일 밝혔다.

추진위는 내년 봄까지 민족화해센터의 설계를 완료하고, 늦어도 2006년 말까지 완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센터는 경기도 파주 통일동산 내 2천400평 부지에 세워질 예정이며, ▲참회와 속죄의 성당 ▲탈북자 교육을 위한 연수시설 ▲민족화해를 위한 교육장 ▲북한 교회 재건을 위한 연구와 활동센터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