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주교회의 “용서와 화해 없으면 안보평화 없어”



한국 천주교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는 15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북녘땅을 바라보며 주교단 공동 집전으로 ‘광복·분단 70년 한반도 평화기원 미사’를 봉헌했다. 출처/데일리 NK 강미진 기자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가 15일 광복·분단 70년을 맞아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미사를 경기도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열었다.

이날 미사에서 주례를 맡은 김희중 주교회의 의장은 강론에서 “조건 없는 용서만이 민족 화해의 길이며 상호 용서를 통한 화해가 없다면 진정한 안보와 평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장은 “최근 남북 고위급 회담 이후 민간 교류의 물꼬가 트이고 대화 국면으로 남북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진정한 남북 간의 화해와 용서를 위한 길은 여전히 멀어 보인다”면서 “남북이 서로 싸우는 동안 우리에게는 손실만 쌓이고 있고 이러한 상황은 더 이상 지속되면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주교는 “남북한이 용서와 화해를 위해서도 서로를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남북한의 정치 지도자들이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해 서로 마음을 열고 새롭게 대화해 주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또 이날 미사에 참석한 남녀 수도자와 평신도들은 통일기원을 담아 한반도기에 글을 남기고 이후 한반도기가 주교단에 전달됐다.

이날 미사에 참가한 한 탈북신자는 “언제까지 이산의 아픔을 안고 살 수는 없다”면서 “모두가 마음과 뜻을 모아 통일을 위한 기도를 하는 자리여서 참석했다”고 말했다. 다른 탈북자도 “빨리 통일이 돼 북한의 가족들과 만날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하는 바람으로 기도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