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남북 교류협력 중요”

천주교가 최근 북한의 핵실험 발표와 관련 지속적인 남북 교류와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및 중앙협의회는 13일 ‘평화와 화해의 메시지’라는 한국 천주교 전체의 입장을 담은 성명서를 통해 “우리는 그동안 애써 닦아온 남북 화해의 길을 유지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평화를 함께 지켜나가야할 북쪽 형제들이 평화를 파괴하는 핵을 선택한 데 대해 우리 교회는 깊은 슬픔을 감출 수 없다”면서 “설령 자기 방어를 위한 것이라고 할지라도 핵무기는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수년간 남과 북은 평화적 교류를 지속해 오며 서로 한 민족, 한 형제라고 인식해왔다”면서 “누구도 한반도에 흐르는 평화와 일치의 물줄기를 되돌려놓아서는 안되며 미움과 대결을 부추겨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 땅에 평화를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1991년 남북이 공동으로 채택한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이 실천돼야한다”면서 “이는 오로지 참을성 있는 대화를 통해서만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성명서는 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 위원장 김운회 주교와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 최기산 주교 명의로 발표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