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대북단체 대표자격’ 방북

민주당 천정배 의원이 20일부터 3박4일간 일정으로 대북지원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대표 자격으로 방북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강영식 사무총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천정배 의원을 포함한 우리 단체의 공동대표 및 상임공동대표 6명과 실무자 2명 등 8명이 오늘 중국 선양을 거쳐 평양에 도착했다”며 “지원사업의 일환인 병원과 제약회사, 협동농장, 양돈장 등을 둘러보고 23일 중국 베이징을 거쳐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천 의원의 방북은 남북관계 경색 상황이 지속되고 지난달 21일 ‘개성접촉’이후 한 달째 남북 당국간 후속 실무회담이 열리지 않은 가운데 이뤄진 것이어서 주목된다.

북한은 지난해 10~11월 박재규 전 통일부 장관과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 등 유력인사들의 방북신청을 ‘경색된 남북관계’를 이유로 잇달아 불허했었다.

강 총장은 “대표단은 북측의 민족화해협의회 관계자들과도 만나 올해 사업을 협의할 예정”이라면서도 “이번 방북은 두 달 전부터 예정돼 있던 인도적 사업의 일환”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방북단은 평양에 있는 정성제약과 조선적십자종합병원, 온실단지와 평안남도 남포의 남포산원, 양돈장 등 5곳을 방문한다는 계획으로 통일부의 방북 허가를 받았다고 강 총장은 전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정부는 민간단체의 방북과 관련, 사안의 시급성, 방문 목적, 대상 등을 고려해 선별적으로 방북을 허용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