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9일 중국 급파..北핵실험 대책 논의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포기를 촉구하는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의 취지에 따라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유엔 헌장에 부합하는 단호한 행동을 취한다는 방침을 명확히 하고 미국, 중국, 러시아 등 관련국들과 협의, 여러 경로를 통해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전달중인 것으로 7일 알려졌다.

정부는 특히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千英宇)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9일 중국 베이징(北京)으로 급파,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 등 중국 고위 인사들과 접촉해 양국 공동 대응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상황을 타개하는데 한.중 양국의 노력이 중요하다”면서 “지난달말 우다웨이 부부장이 방한해 북핵대책을 논의했지만, 북한의 핵실험 선언으로 상황이 변화됨에 따라 천 본부장을 베이징으로 보내 양국간에 보다 밀도깊은 대응책을 논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협의를 통해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초래될 상황들에 대한 한.중 양국의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내고,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도록 하는 외교적 방안에 대해 강도높은 논의를 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북한의 6자회담 복귀와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공동의 포괄적 접근 방안’ 마무리를 위한 세부적인 협의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관련국과의 협의가 지속적으로 전개되고 있으며,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과는 별도로 미국, 중국, 러시아 등의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 비공개적인 형태지만 북측에 핵실험을 강행해서는 안된다는 메시지가 전달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경고 메시지와는 별도로 이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도 병행되고 있으며 중국과의 협의도 이 같은 맥락에서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이르면 이번 주말 핵실험을 단행할 것이라는 일부 외신 보도와 관련, “대부분 추측들을 바탕으로 흘러나오는 얘기들”이라며 “현재 24시간 북측 동향을 계속 관찰하고 있지만 아직 특별한 징후의 변화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