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8일 밤이나 9일 합의문 초안 회람”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8일 밤이나 9일 쯤 6자회담 합의문서 초안을 참가국들에게 회람시킬 것으로 보인다.

또 북한은 8일 베이징에서 개막한 5단계 6자회담 3단계 회의 개막식 기조연설을 통해 핵폐기를 위해 자국이 취할 초기조치에 대한 강력한 이행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이번 회담과 관련, “중국이 금일 (각국의) 기조발언, 전체회의 등을 기초로 오늘 밤이나 내일 쯤 합의문서 초안을 작성해 회람시킬 것”이라고 밝히고 “(이번 회담에서) 초기단계 조치에 대해 집중적인 협의가 있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이어 “양자간 다각적 협의로 공감대가 확인된 부분도 있어 합의문 초안 작성이 일찍 개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의 초기단계 행동에 맞물리는 나머지 5자의 상응조치 내용에 대해서는 “합의문 내용이 아직 나오지 않은 단계에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이날 오후 6자간 수석대표회담과 전체회의 내용에 대해 “각국이 기조발언을 통해 9.19공동성명의 이행을 위한 초기단계 조치에 대한 합의가 이번에 이뤄져야 한다는 공감대를 확인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초기단계 조치는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시작단계에 불과하기에 조속한 시일 내에 전체 비핵화 단계로 들어가야 한다는 데도 공감대가 있었다”며 “특히 지난달 베를린에서 열린 미.북협의가 회담 재개와 초기단계 조치를 만들기 위한 기초가 됐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기조연설에 대해 “북측이 이번에는 초기조치에 대한 강력한 의지와 희망을 피력했다”고 전하고 작년 12월 5차 2단계회담 당시의 북한 기조연설과 질적인 차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와 이번 6자회담의 관계와 관련, “이번 회담에선 BDA 문제가 걸림돌이 될 기미는 전혀 발견치 못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이번 회담 전망과 관련, “각론에 들어가면 어려운 협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디테일에 들어가면 관련국 간에 이견을 좁혀야 할 부분이 많아 낙관할 상황이 아니다”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