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행동 대 행동 단계로 들어가야”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8일 “지금까지 비핵화는 말 대 말 단계에 그쳤다”면서 “이제는 행동 대 행동 단계로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6자회담 개막일인 이날 오후 숙소인 차이나월드호텔을 나서면서 기자들과 만나 회담 전망을 묻는 질문에 “6자회담은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향후 협상에 언급, “수일간 어려운 협상이 예상된다”면서 “일방통행식의 협상은 안되며 공동의 노력과 지혜와 융통성이 어느 때보다 요구된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