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평화체제, 2.13 진전봐가며 논의될 것”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6일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는 2.13 합의 이행의 진전을 봐가며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이날 오후 서울 인사동의 한 음식점에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만찬을 겸한 협의를 하기에 앞서 이 같이 말한 뒤 “(평화체제) 논의를 위한 충분한 에너지가 형성되면 할 수 있는 것 ”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한반도 평화.안보 논의를 위한 북.미 군사회담을 갖자는 북측 제안에 대해 “평화체제 논의 자체는 직접 당사자간 별도의 포럼에서 하는 것으로 합의가 돼 있다”면서 “만약 북측이 평화체제에 대해 종전과 다른 입장이 있으면 6자회담에서 제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18일 개막하는 6자 수석대표 회담 전략과 관련, “한.미 간에는 입장이 조율돼 있다”고만 언급, 말을 아꼈다.

힐 차관보는 6자회담 의제에 대해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 단계에 취해야할 행동들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또 4개국이 분담하기로 한 대북 중유 제공문제, 실무그룹 개최 일정 조율 등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