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차관 8일 방중…안보리 대응 설득

천안함 사건이 4일 유엔안보리 회부됨에 따라 정부는 중국뿐 아니라 주요 이사국들의 협조를 얻기 위해 외교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한 북한의 도발임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데도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정부는 천영우 외교통상부 차관을 중국에 보내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고 민군 합동조사단 관계자들이 유엔에서 직접 조사결과를 설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천영우 차관은 유엔 안보리 현안문제 협의를 위해 8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해 중국 고위 관계자들을 면담할 예정”이라면서 “천 차관은 천안함 사태의 안보리 논의과정에서 중국 측에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중국측 접촉 인사와 관련 “안보리 대응문제가 주된 의제이기 때문에 그 문제하고 관련되는 인사를 만 날 것”이라면서 “현재 중국측과 협의를 하고 있지만 주로 중국 외교부의 안보리 관련 인사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보리 대응과 관련 이미 국제사회의 많은 국가들이 민군 국제조사단의 결과에 대해서 지지를 표명하고 있고, 북한을 규탄했다”면서 “이런 국제사회의 전반적인 분위기들을 중국 정부로서도 간과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관 합조단의 유엔 파견과 관련 그는 “민군 합조단의 UN방문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안보리의 의장의 요청이 있어야 되고 관련국들의 의사도 존중되어야 하기 때문에 어느 시점에 어떤 식으로 방문이 이뤄질지 협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일본과의 안보리 대응 공조에도 주력하고 있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오카다 가쓰야 일본 외무대신과 전화회담을 갖고 향후 안보리 대응에 있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 대변인은 “앞으로 안보리에서의 논의과정에서 한일 양국이 긴밀히 협력을 해 나갈 것과 핵심우방국과도 공조를 유지하자라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외교부는 6일 주요 간부들을 소집해 천안함 사건이 유엔 안보리에 회부된 데 따른 향후 대책을 점검하고 주요 이사국들의 합를 얻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안보리의 제재 결의안이나 의장성명 같은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함과 동시에 국제사회에 한반도 평화를 깨는 도발이라는 점을 알리는 데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북한은 2차례의 핵실험으로 이미 유엔의 대북제재를 받고 있는 만큼 북한의 도발에 대한 책임을 국제사회에 정확하게 알리는 데 외교력을 집중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외 이날 회의에서는 천안함 사건의 안보리 대응과 별도로 향후 북한 비핵화 문제와 천안함 사건 해결 이후의 상황을 염두에 두고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천안함 사건이 유엔안보리에 회부됐지만 안보리는 이란 핵문제와 관련된 제재 결의안을 우선적으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공식협의는 이번 주 내에 이뤄지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외교 소식통은 “천안함 문제가 지난 4일 안보리에 회부되고 주말이 끼인 관계로 아직 안보리 내에서 관련 회의는 한 번도 없었다”면서 “이란 핵문제 논의가 끝나야 천안함 사건이 본격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