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이제 2.13 합의이행에 집중해야”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5일 “앞으로는 2.13 합의 이행에 집중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미국 방문을 마치고 이날 오전 인천공항에 도착한 천 본부장은 기자들과 만나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와 향후 과제에 언급, “BDA문제는 2.13합의 이행을 위한 첫번째 장애가 제거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천 본부장은 또 “앞으로는 비핵화라는 본연의 과제에 들어가게 된다”면서 “비핵화 과제는 BDA 문제보다 훨씬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BDA 송금상황에 대해 “송금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북한이 입금을 확인하는 단계가 남아있다”고 말했다.

차기 6자회담 개최전망에 대해 천 본부장은 “개최시기에 대해 정확히 얘기할 것은 없지만 일단 북한 핵시설 폐쇄를 봐가면서 결정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