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유엔제재 자체가 목적이 돼선 안돼”

한국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千英宇)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0일 도쿄에서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회동, 이달말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전후한 6자회담 외교장관 회의 개최 방안 등을 협의했다.

회동 후 천 본부장은 기자들과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에 따른 여러 조치를 취함에 있어 상황을 악화시킨다든지, 6자회담 재개에 지장을 초래하는 것을 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는 점을 일본측에 강조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제재 자체가 목적이 돼서는 안되며 6자회담 재개와 북핵문제의 외교적 해결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제재문제가 이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 본부장은 ARF를 계기로 추진되고 있는 5자회담에 대해서는 “6자회담 개최가 현재의 목표이나 안 될 경우 하나의 대안으로 검토하고 있다. 전혀 안하는 것보다는 낫다”며 “그 가능성에 대해 중국과 추가 협의가 필요한 만큼 현 단계에서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사사에 국장은 5자회담 개최와 관련 “유엔 결의에 따라 북한을 어떻게 설득, 6자회담에 복귀토록 할지를 논의할 수 있는 자리인 만큼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