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에너지 ‘균등분담’ 원칙 합의”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3일 초기 이행조치로 북한에 제공될 에너지 지원과 관련, 5개국의 균등분담 원칙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천 본부장은 12일 저녁부터 이날 새벽까지 지속된 마라톤 협상을 마친 뒤 숙소인 차이나월드호텔에 들어가면서 기자들과 만나 “초기조치와 상응조치, 에너지 지원 규모 등에 대해서는 합의가 이뤄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동문건과 관련, “핵심쟁점에 대해 집중협의를 한 결과 대부분 이견을 해소했다”면서 “그러나 “전체적인 문안에 대해서는 대표단의 본국 정부와 협의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오늘까지 갈지, 내일까지 갈지 아직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또 수치가 계량화됐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뒤 “그런데 추가 협의가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문안이 “기본적으로는 북이 취할 비핵화 조치와 상응조치가 연결돼 있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천 본부장은 북한이 만족감을 보였느냐는 질문에 대해 “일단 수용가능하다. 어느 정도 만족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모든 문안의 수치에 기본적으로 동의했다”고 답했다.

그는 “워킹그룹에 대해 논의할 게 조금 남았다”며 “오늘 채택하지 못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과거 제네바 합의와는 달리 핵 폐기를 향해 움직이는 만큼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며 “그 때는 동결만 이뤄지면 매년 대체에너지가 지원됐는데 그렇게 하는 게 아니라 움직이는 만큼 주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준비한 초안을 갖고 협의를 시작했으며 이 초안은 4개국 모두의 지지를 받아 4개국 명의로 북한측에 제시했다”며 “한.미 간 양자접촉을 통해 역제안을 내는 등 하루종일 문안조율작업이 진행됐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