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신고.불능화 목표시한 있어야”

북핵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8일 개막하는 6자 수석대표회담과 관련, “핵시설 불능화와 신고를 어느 시한 안에 마칠 지에 대해 어느 정도의 합의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이날 오전 숙소인 중국대반점을 나서면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하고 “목표시한이 있어야 그에 맞춰 상응조치를 준비할 수 있다”며 “한국은 연내 불능화가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또 ‘연내 불능화 가능여부’에 대해 “기술적으로 가능한 지의 문제가 아니라 북한의 정치적 의지와 나머지 국가들이 상응조치를 어떻게 하느냐에 달려있다”고 지적했다.

천 본부장은 이어 “신고와 불능화 단계는 아직 가보지 않은 곳이기 때문에 장애물을 어떻게 제거하며 지도를 어떻게 그리느냐가 수석대표회담의 과제”라며 “앞으로 진행할 로드맵에 대해 허심탄회하고 심도있는 논의를 할 수 있다면 (이번 회담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남북 수석대표간 협의 가능성에 대해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