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북미 사전접촉 불발에 큰 의미 안 둬”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8일 “어제 북미 양자접촉이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 큰 의미를 부여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이날 오전 개막하는 6자회담 참석을 위해 숙소인 베이징 차이나월드호텔(中國大飯店)을 나서면서 기자들로부터 북미 사전 양자접촉 무산 배경을 묻는 질문을 받고 “어느 날 협의가 안 이뤄졌다는 것을 가지고 큰 의미를 부여한다면 전체적인 맥락을 놓칠 수 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오늘 정식 개최되는 6자회담에서는 다양한 양자, 다자접촉이 시작될 것이기 때문에 북미 양자접촉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해서 큰일이 난 것처럼 생각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천 본부장은 “BDA 실무회의가 6자회담과 사실상 연계돼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북미 양국의 의지와 생각에 달려 있다”며 “기술적으로 금융실무회의는 6자회담과 분리된 것이고 자체의 동력에 의해 굴러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BDA는 정치적 문제만 있는 게 아니고 여러 가지 문제가 있어 북미 간에 협의하도록 분리시켜놓은 것”이라며 “앞으로 어떻게 논의되는지 지켜보고 판단을 해보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