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노무현-김정일 NLL 대화록 봤다”

천영우 대통령 외교안보수석은 25일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김정일 대화록’에 대해 “대화록을 본 적은 있다”고 밝혔다.


천 수석은 이날 국회운영위원회의 대통령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주장하지 않겠다’는 대화록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대화록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비밀이기 때문에 말할 수 없지만, 부임한 시기인 2년전 확실히 봤다”고 말했다.


국감에 함께 참석한 하금열 대통령실장은 관련 문건의 폐기·이전 의혹에 대해 “기록물은 기본적으로 훼손할 수 없다”면서 “사저로 가지고 가는 것도 법적으로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