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美, 북한이 요구한 사항 대부분 제시”

▲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연합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 본부장은 27일 북한이 최근 열린 북핵 6자회담에서 BDA(방코델타아시아) 문제가 해결되면 초기이행 조치로써 핵시설 가동중단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감시를 수용할 의사를 내비쳤다고 밝혔다.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 본부장은 이날 오후 KBS ‘라디오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에 출연해 “(북측 대표들이) 들어가서 BDA 문제와는 별도로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지 나름대로 검토해 가지고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BDA 문제에 매달리면 매달릴수록 그 문제(금융제재)를 푸는데 지불해야 될 대가도 더 커진다는 것을 알아야 된다”면서 “오히려 북한이 너무 큰 약점을 노출해 자신들이 원치 않는 방향으로 (협상이)전개될 수도 있기 때문에 여는 단계에서 해법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천 본부장은 ‘이번 6자회담이 별 성과가 없다’는 지적에 대해 “이번 6자회담에서 비핵화에 대한 총론적인 로드맵을 다 제시했다”면서 “로드맵 속에서 서로 취해야할 조치에 대해 이야기했기 때문에 앞으로 실질적 진전을 위한 에너지를 모았다”며 의미를 뒀다.

이어 “(6자회담)무용론은 너무 성급하고 어떤 면에서는 무책임한 이야기”라며 “실질적인 진전을 위해 반드시 거쳐야 될 어떤 협의 단계를 거쳤다는 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천 본부장은 “미국은 북측이 비핵화를 한다면 모든 것을 다 해줄 수 있고, 비핵화를 안 한다면 아무것도 해 줄 수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북측 협상단이 어떤 권한도 안가지고 와 진전이 안 된 측면이 있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미국이 제시한 당근에 대해 “경제, 에너지 지원 문제를 포함해 체제안전보장, 또는 관계정상화 등 북한이 그동안 요구했던 대부분의 사항들이 다 망라됐다”며 “9‧19공동성명에서 언급된 모든 것을 미국은 다 100% 지키겠다는 의지를 확실히 표명했다”고 밝혔다.

‘미국이 파격적인 안을 들고 나왔는데 북한이 너무 경직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어떻게 보면 북한이 금융제재 문제가 얼마나 절박하다는 것을 우리가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될 수 있다”며 “우리가 어떤 전략으로 나갈 것인지를 판단하는데 중요한 정보를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6자회담 재개 시점에 대해선 “북한이 금융제재 문제를 6자회담에서 분리시키는 접근법을 취한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아무리 별도의 장을 만들어 놔도 정치적으로 연계시키겠다고 하면 연계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해 1월 개최 가능성을 확신하지 못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