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北, BDA 집착하면 본격논의 어려워”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1일 “북한이 방코델타아시아(BDA) 동결 자금이 수중에 들어와야 토의에 임한다는 입장을 고수한다면 (오늘 회담에서는) 양자협의 수준 이상의 토의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제6차 6자회담 사흘째인 이날 오전 숙소인 베이징(北京) 차이나 월드 호텔을 나서며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한 뒤 “오늘 일정이 확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전해 전체회의 일정이 유동적임을 시사했다.

이번 회담 개막에 앞서 의장국인 중국은 19일부터 21일까지 사흘간 회담을 갖기로 하고, 21일 오후 폐회식을 개최한다는 잠정 계획을 각국에 통보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