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北 신고불능화 조치 계속 평가·토론”

6자회담 비핵화회의 한국 대표를 맡고 있는 천영우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7일 “북측이 내놓은 신고 불능화 조치에 대해 오전 양자접촉, 오후 전체회의를 통해 계속 평가하고 토론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러시아와 양자접촉을 위해 숙소를 나서면서 “북측이 제시한 조치는 빠른 시일내에 신고 불능화까지 하겠다는 입장”이라며 “구체적인 불능화 조치를 놓고 전문가들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천 본부장은 대북 수해지원에 대한 질문에 “우리 정부에서 지원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며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