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北핵실험 저지 중국 역할 주문할 것”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千英宇)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9일 “중국이 북한에 대해 최대의 지렛대를 가진 나라인 만큼 핵실험을 하지 않게끔 하는데 중국이 역할을 하도록 주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이날 북한 핵실험 저지를 위한 한중 협의차 출국하기에 앞서 연합뉴스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베이징(北京)에서 오후로 예정된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의 회동에 언급,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북한 ‘핵실험 예고’ 사태를 외교적으로 해결할 불씨를 살려야 하는 만큼 북한 핵실험 저지 문제와 함께 현재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추진 중인 ‘포괄적 접근방안’에 대한 협의도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천 본부장은 우 부부장과의 회동에서 중국이 파악한 북한의 핵실험 예고 배경 등을 청취하고 핵실험 관련 움직임에 대한 정보도 교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천 본부장은 오전 10시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 우부부장 등과 회동한 뒤 이날 밤 또는 10일 오전 귀국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