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핵폐기 개시때까지 불가역적 불능화’ 필요”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8일 “최소한 핵폐기가 개시되는 시점까지는 되돌릴 수 없는 수준의 불능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이날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제6차 6자회담 2단계 회의 이틀째 일정에 참석차 숙소를 나서며 “오늘은 불능화와 신고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이기에 오늘 협의 결과가 이번 회담 향방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

그는 이어 “신고.불능화는 핵폐기로 가는 길에 있는 간이역”이라면서 “여기서 호흡을 고르고 준비 운동을 한 다음 핵폐기로 가는 것인데, 어떻게 하는 것이 핵폐기로 가는데 걸릴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느냐가 고려 요인”이라고 강조했다.

천 본부장은 북한과 나머지 회담 참가국이 각각 생각하는 불능화 및 신고 수준에 차이가 있다고 소개한 뒤 “합의에 도달하기 위한 정치적 의지가 있기 때문에 그 차이는 극복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