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호=조작극, ‘대화파탄’ 목적에서 회담 출발”

북한 매체들이 연일 남북 군사실무회담 결렬에 대한 책임을 남측에 돌리고 있다.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3일 ‘대화파탄을 노린 부당한 의제고집책동’이라는 기사를 통해 “남조선당국은 모처럼 마련된 관계개선의 기회를 파탄시킨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며 대화 결렬의 책임을 우리정부에게 전가했다.


매체는 우리 측이 천암한 사태에 대한 책임있는 해명을 요구한 것에 언급, “천안호 사건이라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과 그에 추종한 남조선당국이 조작해낸 비렬한 반공화국모략극이며 어느 누구에게도 통할 수 없는 억지론리, 마구잡이 궤변에 지나지 않는다”며 “진정성과 공식적인 책임인정을 요구하고 재발방지확인이라는 것을 받으려는 것은 명백히 대결을 추구하고 대화를 파탄시키려는 음흉한 목적으로부터 출발한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또 ‘대화를 불순한 목적에 악용하려는 흉심을 버려야 한다’라는 기사를 통해서도 “남조선당국은 적반하장 격으로 회담결렬의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 씌워보려고 파렴치하게 놀아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외에도 ‘남북군사실무회담 결렬책임 어디에 있나’라는 친북성향의 국내 인터넷 신문의 기사를 소개하기도 했다.


노동신문도 이날 ‘군사회담을 통해 드러난 대화파괴자의 정체’라는 기사를 통해 “남조선당국이 내외의 기대와 관심이 집중되였던 군부대화를 이처럼 눈섭 하나 까딱 않고 깨버린것은 북남관계개선의 모든 고리를 끊어버리고 동족대결을 최대로 격화시켜 저들이 추구하고 있는 불순한 야망을 기어이 실현하려는 흉악한 기도의 발로”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그러면서 “대결과 충돌국면을 지속시켜 북남관계를 계속 파국상태에 못박아놓고 외세와 야합하여 북침흉계를 이루어보려는 남조선통치배들의 책동으로 말미암아 조선반도의 긴장상태를 해소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사라졌다”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