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1주기 정부·군·시민단체 추모행사 이어져

천안함 폭침 1주기를 맞아 정부와 유가족 각계 시민단체등이 준비한 추모행사가 전국 각지에서 열렸다.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오전 국립 대전 현충원을 방문, ‘천안함 1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희생장병들을 추모했다.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린 이날 추모식은 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요인과 전사자 유가족, 천안함 승조원, 정당 및 각계 대표, 군인, 시민, 학생 등 4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추모영상물 상영, 헌화·분향, 추모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대통령은 추모식에 앞서 현충원 내 보훈가족쉼터에서 천안함 희생자 유족들을 만나 “바로 엊그제 같은데 벌써 1년이 지났다”면서 “세월이 가도 잊어버리지 않을 것”이라며 위로했다.


이자리에서 고(故)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씨가 “아들의 원수를 갚아 달라”고 하자 이 대통령은 “이 사람들(희생자)이 죄가 있느냐. 우리가 못 지켜준 것으로, 다 우리 잘못”이라면서 “앞으로는 진짜로 지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천안함 1주기 범시민 추모 위원회’는 26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학계 와 종교계, 시민단체를 비롯한 각계 인사와 시민 등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천안함 1주기 추모문화제’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강근환 전 서울신학대 총장과 안병직 시대정신 이사장 이 공동 추모위원장을, 현승종·노재봉 전 국무총리 등 50여명이 고문을 맡았으며 사회 각계 주요 단체장 등 500여명이 추모위원으로 참석했다.


최홍재 추모위 대변인의 천안함 경과보고로 시작된 이날 행사는 추모위원장과 유족 대표 연설에 이어 중창단의 합창과 탈북시인의 추모 시 낭독, 그리고 고인들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추모영상과 타악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강근한 추모위원장은 연설을 통해 “숨진 장병 46명은 평화가 우리에게 그냥 주어진 것이 아님을 알려준 용사들”이라며 “이들은 죽음을 통해 김정일·김정은 세습 독재의 실체를 뚜렷하게 드러냈다”고 말했다.


유족 대표로 무대에 오른 이정국 천안함유족회 자문위원은 “자식의 시신을 찾아놓고 아직 찾지 못한 동료 유족들로부터 ‘축하’를 받아야 했던 지난 1년의 시간은 더 없이 가슴이 찢어지던 나날 들이었다”면서, 의혹과 유언비어를 날조 유포했던 우리사회에 대해 “충돌설, 음모설, 좌초, 방치설은 유치하기 이를데 없는 삼류소설”이라고 울먹였다.


특히 이 자문위원은 “조국을 위해 스스로나섰다는 것만으로도 장병들의 희생은 고귀한데 괴소문과 의혹을 양산하는 무리 때문에 그 가치가 폄하되고 있다”며 오열했다.


이어 탈북시인 장진성씨가 순직 장병을 위해 ‘그대들에게 바치는 나의 이 시는’이라는 제목의 추모시를 낭독했고, 타악 퍼포먼스 극단 ‘리듬 앤 씨어터’는 ‘승천과 해방’이라는 퍼포먼스로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한편 27일에는 김성찬 해군참모총장과 유가족, 생존 장병, 해군과 해병 장병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천안함 46용사 위령탑’ 제막식이 진행됐다.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은 직접 작성한 위령탑 비문을 통해 “46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으로 지킨 바다, 우리가 사수한다”며 “해군 장병들의 해양수호의지는 자손만대 계승될 것”이라고 적어 강력한 대북 대응의지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