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폭침 주도’ 김격식 前인민무력부장 사망

지난 2010년 천안함 폭침 주도인물로 지목된 김격식(77) 전 인민무력부장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노동신문은 11일 ‘김격식 동지의 서거에 대한 부고’를 통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위원이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인 육군 대장 김격식 동지가 암성중독에 의한 급성호흡부전으로 지난 10일 0시 30분에 서거했다”고 밝혔다.

이어 노동신문은 “(김격식이) 생명의 마지막 순간까지 우리 당의 주체사상으로 튼튼히 무장하고 당에 무한히 충실했다”고 평가했다.

김격식은 북한 군부 내 대표적인 강경파로 2010년 3월 서해 4군단장으로 재직하며 천안함 폭침 사건 주도인물로 지목됐고, 같은 해 11월 연평도 포격 도발 사건 때도 현장에서 이를 지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천안함 사건 이후 핵심 군 엘리트로 부상한 김격식은 2012년 김정은 정권 들어 인민무력부장에 올랐으며, 2013년 5월 군 총참모장으로 자리를 옮긴 후 같은 해 9월 군단장으로 물러났다.

장성택 처형이 결정된 재작년 12월 정치국회의와 북한군 충성모임에 잇따라 등장했고 지난해 1월 말 김정은과 함께 항공육전병 야간훈련을 참관하는 등 건재를 과시했었다.

북한은 선대부터 충성한 원로 인사의 사망 시 부고와 동시에 최고지도자를 위원장으로 하는 ‘국가장의위원회’ 명단을 발표해 국장일정을 예고하지만 이날 명단은 발표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