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침몰, 北공격에 무게 실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가 천안함이 수중무기에 의해 침몰했을 것이라는 한국정부의 25일 잠정 결론 발표에 대해, 결국 침몰 원인이 북한의 공격 쪽으로 점차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전했다.


WSJ 아시아판은 26일 김태영 국방장관도 천안함 침몰원인을 중어뢰에 의한 버블제트(물기둥) 쪽으로 언급했다며 이는 침몰 원인이 북한군의 공격 때문이라는 점을 점차 분명히 해 가는 모습이라고 보도했다.


WSJ은 이제 한국 정부가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한 미묘한 결정을 재촉하게 될 것이라며 대응방안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군사적인 대응은 일어날 것 같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 87년 대한항공기 폭파사건이나 2008년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 후 사례에서 보듯 여론은 북한에 대한 응징을 선호하지만 군사적 대응은 한국 경제에 혼란을 주거나 북한의 불안정을 촉발해 한국이 북한을 떠맡는 상황으로까지 갈 수 있다는 것이다.


WSJ은 정부 고위 관리를 인용, 앞으로 가능한 대응 방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새로운 대북 경제 제재를 요구하거나 북한 노동자 4만명을 고용하고 있는 개성공단의 폐쇄 등 현재 진행 중인 북한과의 경제활동을 중단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WSJ은 한편으로는 침몰 원인과 관련, 40년전 한국과 미국이 설치한 기뢰로 비롯됐을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그러나 한국 국방부 관리들은 그같은 기뢰들은 이미 오래전에 제거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NYT 인터넷판도 김태영 국방장관의 침몰 원인과 관련한 발언을 전하면서 한국 정부는 아직 북한을 직접적으로 지목하지는 않고 있지만 천안함은 북한의 어뢰나 기뢰에 의해 공격받았을 것이라는 의심이 커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군 합동조사단이 침몰을 가져온 정확한 폭발 형태를 규명하지 못하고 있다며 천안함 침몰 원인은 북한 어뢰에서부터 지난 1950-53년 한국전쟁 때 회수되지 않은 기뢰까지 거론되고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